넥스트 블록체인



비트코인 억만장자인 로저 버(Roger Ver) 비트코인닷컴 대표가 “비트코인캐시(BCH)가 실제 가치보다 100배 정도 저평가됐다”고 주장했다. 또 비트코인캐시 외에 이더리움(ETH)의 유용성을 인정했다. 

 

로저 버는 3일 서울 강남구 그랜드 인터콘티넨탈 호텔에서 열린 후오비 카니발에서 '디지털 화폐가 가져올 미래'라는 주제의 기조연설을 통해  “디지털 화폐는 모든 국가의 경제 자유도를 높여줄 것”이라며 “디지털 화폐는 실제 통화로 인정받게 될 것"이라고 소신을 피력했다.

 

이어 자신이 지지하는 비트코인캐시(BCH)가 기존 비트코인(BTC) 보다 더 낮은 수수료와 빠른 속도 등으로 실질적인 디지털 세계의 화폐 역할을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 때문에 그는 “초기 투자한 비트코인을 다 팔고 비트코인캐시로 넘어왔다”며 "당장 BCH에 투자하라”고 조언했다.

 

다만 심한 가격 변동, 프라이버시(사생활 보호), 대체 가능성(Fungibility) 등은 비트코인캐시가 넘어야할 산이라고 언급했다. 

 

로저 버 대표는 효용성이 있는 토큰만이 살아남을 것이라고 강조하며, 자신이 대대적으로 홍보하는 비트코인캐시 외에 잠재력을 인정하는 암호화폐로는 이더리움(ETH)을 꼽았다. 그러면서 암호화폐공개(ICO)를 하는 많은 기업이 이더리움으로 토큰을 생성하기 때문에 활용도가 높지만 가격은 많이 오르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이날 로저버는 암호화폐는 결국 `화폐`라는 점을 여러 번 강조했다. 그는 "암호화폐(Crypto currency)를 `크립토`로 줄여 부르는 이들이 있는데 `암호(crypto)`보다 중요한 것은 `통화(currency)라는 점"이라며 "나는 그래서 이런 점을 강조하기 위해 `디지털 화폐`라는 말을 즐겨 쓴다"고 말했다.

 

특히 암호화폐와 암호화폐공개(ICO) 등을 둘러싼 각 국 정부와 조직들의 규제 움직임에 대해 로저 버 대표는 "ICO를 가장한 사기가 많다고 ICO 자체를 막는 것은 납득할 수 없다"며 "사업적 측면에서 규제 불확실성은 해소돼야 하는 부분은 인정하지만 윤리적으로 소수의 사람들(규제당국)이 다수의 이용자들을 지배하는 것은 좋지 않다고 생각한다"며 부정적으로 평가했다. 

 

한편 비트코인 캐시는 2017년 8월 1일, 비트코인 하드포크로 새롭게 생성된 ‘알트코인’이다. 비트코인에서 사용되는 1MB 블록 대신 최대 8MB까지 확장했으며, 비트코인보다 거래 속도가 빠르고 수수료가 저렴하다는 장점이 있다. 지난 지난 5월에는 비트코인캐시 프로토콜 내에서 데이터 운반 크기를 220바이트까지 높일 수 있도록 오프리턴(OP_RETURN) 연산코드를 사용하는 소프트웨어 업그레이드, 하드포크를 단행했다. 특히 비트코인 캐시 플랫폼이 사용자 친화적이라는 점에서 채굴업자에게 높은 평가를 받고 있다.  

 

로저 버 비트코인닷컴 대표는 비트코인 초기 투자자이자 비트코인 캐시(BCH)의 열혈 지지자이다. 이 때문에 ‘비트코인 예수’, 지금은 '비트코인 적그리스도'라는 별명을 가지고 있다. 예수에서 적그리스도가 된 것은 로저 버가 2017년 8월1일 비트코인 하드포크 시점에 비트코인 캐시를 지지하면서부터다. 이때 로저 버는 “비트코인 캐시가 비트코인”이라고 말하며 비트코인코어(BTC) 진영으로부터 등을 돌렸다.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