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xt Doors


서울시가 후원하고, 국회 제4차 산업혁명 포럼이 주관하는 [블록체인 서울 2018]이 제 3세대 블록체인 메인넷 개발사 7곳의 기조연설을 시작으로 화려하게 개막했다. 


오늘부터 19일까지 3일간, 코엑스에서 개최되는 블록체인 서울 2018은 누구나 쉽게 블록체인을 체험할 수 있게 하는 엑스포와 함께 전세계 유명인사들의 기조연설과 토론이 펼쳐지는 컨퍼런스로 구성되어 있다. 


블록체인 서울 2018의 첫날 컨퍼런스는 블록체인 7대 기업이라고 할 수 있는 제 3 메인넷 개발 기업들이 모여 B7 CEO 서밋의 형태로 진행되었다. 기조연설에 참여한 7개사에는 오아시스 랩의 CEO 돈 송 (Dawn Song) 교수, 테조스의 CEO 캐슬린 브라이트만 (Kathleen Breitman), 온톨로지의 창업자 준 리(Jun Li) 대표, IOST의 공동설립자인 지미 정 (Jimmy Zhong), FLETA(플레타) 박승호 대표, 보스코인 대표 최예준, 아이콘 개발을 총괄하고 있는 아이콘루프의 대표 김종협 등이 참여해, 확장성, 보안, 탈중앙화라는 3가지 측면에서 블록체인의 기술적, 철학적 과제에 대해서 활발한 논의를 펼쳤다.


오아시스랩의 돈 송 대표(Oasis Labs, CEO Dawn Song)는 “프라이버를 우선시하는 블록체인 기반 클라우드 컴퓨팅 플랫폼을 구축하고 있다. 플랫폼의 각 레이어에 프라이버시 보호를 적용하면서도 높은 수준의 프라이버시와 확장성을 보장할 수 있는 블록체인이 절실하다”라고 말했다. 


IOST의 공동 창업자인 지미 정 (Co-founder Jimmy Zhong)은 “지난 몇 년 동안 블록체인 프로젝트들은 확장성 확보에 도전하고 있다. 확장성, 보안, 탈중앙회 사이의 균형을 찾는 것은 쉽지 않다.  확장성과 보안이라는 두가지를 동시에 기술적으로 해결할 수 있는 탈중앙화된 인프라를 구축하는 트렌드로 가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이에 보스코인 최예준 대표는 “보스코인은 탈중앙화 전략을 이룰 수 있는 방법으로 ‘오픈 멤버쉽’이라는 개념을 제안했고, 이것은 보스코인의 기술력에 기반한 합의 알고리즘과 1인 1표를 통한 거버넌스 시스템을 통해 구현될 수 있다. 오픈 멤버쉽은 한마디로 멤버쉽 자격을 갖춘 사람이라면 누구나 보스코인의 네트워크에 참여할 수 있고 투표를 통해 합의된 결과를 도출해 낼 수 있는 탈중앙화를 실현할 수 있는 궁극적인 방법이라고 생각한다.”라고 덧붙이는 등 기조연설과 토론을 통해 확장성, 보안, 탈중앙화를 구체화할 기술적, 전략적 방법론에 대한 논의가 활발히 이루어졌다. 


이에 앞서 오프닝 특별 연설을 맡은 테라(Terra)의 신현성 대표가 참석해 스테이블 코인(Stablecoin)의 장단점 및 블록체인 상용화를 위해서 필요한 토큰 이코노미에 대한 큰 그림을 제시했다. 테라는 최근 바이낸스 랩, OKEx, 후오비 캐피탈, 두나무앤파트너스 등 글로벌 최상위 대형 거래소의 투자 자회사 다수로부터 약 360억원 가량의 시드 펀딩을 유치해 화제가 된 차세대 결제 혁신을 이끌 블록체인 기업이다.


오후에는 DAP, MoFas, Locus Chain, Color Platform, Fantom, Blockchain Technology Lab, Quiz Tok, Z Pop등의 Dapp개발사 대표들이 블록체인 활성화 관련 발표와 패널토론을 진행한다.


18일에는 리투아니아 재무부 장관을 비롯해 세계 최고의 클립토밸리 7곳에서 온 책임자들의 정상회담인 B7 서밋이 개최될 예정이다.


출처 : http://bitweb.co.kr/news/view.php?idx=1679


내용이 유익하셨다면 아래 공감()버튼 부탁드려요~~~

↓↓↓↓↓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