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xt Doors


인도 정부가 암호화폐를 지하철 카드와 비행기 티켓 요금 지불에 이용하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크립토코인뉴스(CCN)은 14일(현지시간) 분산형 암호화폐 거래를 금지하고 있는 인도 정부가 자체 토큰을 개발해 공공부문에서 이용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지역 매체 DNA인디아를 인용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암호화폐 관련 규제 로드맵을 연구하고 있는 정부간위원회는 암호화폐 토큰과 같은 응용 프로그램을 통해 직접적인 암호화폐 사용의 대안을 마련하는 방법을 모색하고 있다.


그것을 위해 위원회는 암호화폐 토큰을 공공부문의 지하철 카드와 같은 스마트 카드를 대체하는 데 사용할 수 있는지 검토하고 있다.



마찬가지로, 민간부문에서는 항공사 마일리지와 같은 로열티 프로그램에서 다음번 티켓 구매에 한해 사용할 수 있지만 현금으로 바꿀 수는 없도록 하는 방법을 도입할 수 있다.


이 위원회는 국내외 암호화폐 산업 실태와 관련 규제 둥을 연구하고 자금세탁 등의 우려를 방지할 수 있는 안을 마련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비트코니이스트는 전일 익명의 인도 정부 관계자를 인용,  인도 정부가 현재 암호화폐와 블록체인 기술을 별도로 연구하고 있다고 설명하고, 그러나 이와 관련된 법이 만들어지기까지에는 시간이 더 필요할 것 같다고 전했다.


비트코이니스는에 따르면, 인도 정부가 자체적으로 구성한 패널진이 지난달까지 블록체인과 암호화폐 산업 관련 보고서를 제출해야 했으나 이 시기가 올 연말로 연기했다.


내용이 유익하셨다면 아래 공감()버튼 부탁드려요

↓↓↓↓↓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