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xt Doors

“규제 당국은 현미경을 들여다보며 해야 할 정교한 외과 수술에 전기톱을 쓰는 우를 범해서는 안 된다”


닭 잡는 데 소 잡는 칼을 써서는 안 된다는 고사성어와 유사한 말을 한 사람은 블록체인 연구소(BRI, Blockchain Research Institute)의 공동 창업자 돈 탭스콧(Don Tapscott) 소장이다. 수백만 달러를 지원받아 설립된 블록체인 싱크탱크인 연구소는 지난 8일 펴낸 보고서에서 블록체인과 암호화폐 규제에 관한 여러 사항을 분명하게 밝혀야 한다고 주문했다. 보고서에는 지난 5월 연구소에서 진행한 암호화폐 규제 관련 원탁회의에서 오간 내용도 소개됐다.


보고서는 암호화폐 규제와 관련한 핵심 이슈 네 가지로 규제가 명확하지 않고, 오래전에 만든 규정을 고치지 않았으며, 규제 당국과 업계 관계자들 사이에, 또 금융 기관과 블록체인 기업가들 사이에 대화가 부족한 점을 꼽았다.


블록체인 연구소는 보고서를 작성하는 데 참여한 사람의 70% 정도가 캐나다 사람이었다고 밝히며, 그로 인한 편향이 있을 수 있다고 인정했다. 보고서가 결론과 함께 제시한 주요 개선 사항 가운데 보안을 총괄하는 규제 기관이 없다며 “캐나다 중앙 정부 차원의 규제 기관을 만들 것”과 같이 캐나다에만 해당하는 내용이 있는 것도 마찬가지 이유에서다.



보고서는 이밖에도 이해가 걸린 단체들이 일종의 행동위원회를 꾸려 여러 가지 암호화폐를 명확하게 구분해 놓는 것도 바람직하다고 제안했다. 여러 가지 제안의 골자는 결국 블록체인 기술을 좀 더 명확하게 정의하고 설명해 규제 당국이나 정부 관계자는 물론이고 일반 대중도 새로운 기술이 무엇인지 좀 더 정확하게 알아야 한다는 점이다. 탭스콧 소장은 이렇게 설명했다.


디지털 시대에는 데이터가 곧 (20세기의) 석유와도 같다. … 우리는 사람들이 암호화폐와 블록체인 기술을 구분할 수 있도록 정보를 제공하고 대중을 교육해야 한다.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해 우리가 이룰 수 있는 많은 것들과 암호화폐가 어떻게 다른지, 또 분산원장에서 이용자가 스스로 관리할 수 있게 된 디지털 신원을 어떻게 쓸 것인지는 사람들이 모르면 안 되는 것들이다.


블록체인 연구소는 블록체인 기술이 사회에 미치는 영향에 관한 다양한 연구를 해왔으며, 마이크로소프트, IBM, 세일즈포스, 뱅크 오브 캐나다 등 유수의 기업과 정부 기관이 연구소를 후원하고 있다.


앞서 지난 2월에는 블록체인 연구소와 인도의 주요 IT 기업들이 함께 인도 개발자들에게 블록체인 기술의 활용 사례를 적극적으로 알리고 가르쳐 디지털 경제를 구축하는 초석을 다지는 프로젝트가 닻을 올리기도 했다.


내용이 유익하셨다면 아래 공감()버튼 부탁드려요~~~

↓↓↓↓↓

Comment +0



리플은 지난 주말 2018년 들어 처음으로 0.30달러 아래로 하락했으며, 2017년 12월 중순 이후 최저치를 기록했다. 이는 7월 중순 대부분의 가격은 0.45달러 선 이였지만 8월 들어 토요일 최저치로 거의 끊임없이 하락했다.


이런 원인은 올 한 해 리플은 연방 증권법의 법적 분쟁으로 미국 법원 안팎의 지속적인 논의가 오고 가는 것과 무관하지 않다.


리플의 관한 재판, 캘리포니아에서 연방법원으로...


리플랩스는 XRP의 총공급량의 60%를 소유한 것과 관련해 여전히 문제의 소지가 있으며 리플의 XRP 리브랜딩만으론 충분하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


이 문제는 투자자가 증권사기에 해당되는 액수라는 비난과 함께 법정에 서게 됐으며, 캘리포니아주 법정은 리플의 요청을 받아들여 연방법원의 심리할 필요가 있다고 판단했다. 또한 Brad Garlinghouse CEO를 피고로 제기한 ‘구속 요청(Motion to Remand)’을 기각했다.


크게 보면 이 결정은 리플의 승리였지만, 법적 문제가 해결된 것은 아니며 단지 재판이 훨씬 더 큰 단계로 확대된 것을 의미한다.


그러나 연방 법원의 결정은 미국 전역에서 판례가 되며, 리플은 연방 법원 재판에 대한 성공을 확신하는 것으로 보인다. 실제로 리플이 사실상 ‘기한 없는 ICO 프로젝트’를 실시하고 있다는 원고의 기소는 연방법원이 아닌 캘리포니아 지방법원에서 다루고자 했으며 이는 연방 법원보다 캘리포니아 법원이 더 유리했기 때문이다.


물론 이것이 완벽하게 긍정적인 결과는 아니며 리플이 최종적으로 승소해야 할 연방법원 사건들은 여러 건이 존재해, 이는 나쁜 소식도 좋은 소식도 아직 아닌 것으로 보인다.



많은 호재에도 불구, 결국 법적 문제가 해결돼야...


한편 Bittrex USD XRP 거래쌍 추가는 규제 우려를 의식했던 지난 기록을 볼 때 매우 고무적이며, Weiss 등급에서 XRP를 암호화폐 기준 통화 기능이 가능하다는 언급도 사용량을 크게 증가시켰다.


또한 SBI Virtual Currency CEO인 Kazu Yoshitaka Kitao의 리플 10달러에 대해 낙관적인 반응과 Brad Garlinghouse CEO가 2019년까지 많은 은행들이 국경 간 거래에 XRP를 사용할 것이라는 언급이 있었다.


결국 현재 가격 최저치는 어떤 결과든 법적 문제가 해결될 때까지 지속될 가능성이 존재한다. 리플은 자사 법률 대표로 전 SEC 직원 2명을 고용하면서 미국 현지 로펌인 로젠과 만반의 준비를 모두 마쳤다.


만약 연방 법원 심리를 유리하게 이끌 수만 있다면 시장의 xCurrent 채택 확대로 새로운 가격에 도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내용이 유익하셨다면 아래 공감()버튼 부탁드려요~~~

↓↓↓↓↓

Comment +0


8월 기술 로드맵 - Hdac 운영 환경 배포 완료

어드밴스드 시큐리티 모듈 개발

Hdac 오피셜 사이트 고도화 완료

Hdac 가치포털 고도화 착수 (2019 1분기)


  비즈니스 로드맵. Eco-partner 발굴 - Dapp Partner

DApp 파트너 "D사"와 글로벌 부동산 플랫폼 구축을 위한 MOU 체결

(1st) 대외 전문가 자문단 구성 ( Exchange & Mining 분야 기술 자문 )


  마케팅 로드맵. 공식 SNS 채널 오픈 (FB/TWT/YTB)

공식 소통 채널 오픈(한/영/중/일)

리얼리티 엑스포코리아 2018 참가

핀테크 리쿠리팅데이 참가

블록페스타 2018 참가

WBS Marvels 2018 HK 참가




9월 기술 로드맵. IoT 인증 및 디바이스 제어 (스마트홈 PoC)


  비즈니스 로드맵. Eco-partner 발굴 - Dapp Partner

DApp 파트너 "H사"와 미디어 콘텐츠 사업 분야 MOU 체결 추진

(2nd) 대외 전문가 자문단 구성 ( 산업협력 - 국내 )


  마케팅 로드맵. 글로벌 스타 CMO 영입

UDC 2018 참가

Connected World Summit London ㅊ마가

Deep Tech Summit 참가 (예정)


10월, 11월, 12월은 이미지 참고

자세한 오피셜 공지 사항 https://www.hdacvalue.com/customer/notice/detail/18


내용이 유익하셨다면 아래 공감()버튼 부탁드려요~~~

↓↓↓↓↓

Comment +1

  • 개나줘 2018.08.15 00:41

    로드맵 개나주셔요~ 1300에 아쇼한게 57원됐는데 로드맵은 사치



비트메인의 기업공개(IPO)에 관한 최근의 논란은 암호화폐 세계에서 많은 주목을 끌었습니다. 세게 최대의 비트코인 채굴 회사인 비트메인이 비트코인보다 비트코인 캐시를 더 많이 보유하고 있다는 사실이 논란이 되었습니다.


블록스트림의 CSO인 샘슨 모우는 그의 소셜 미디어 플랫폼에 이 회사의 사전 IPO 투자 데크를 기반으로, 비트메인은 대부분의 비트코인을 팔아서 비트코인 캐시를 매수했다고 밝혔습니다.


그는 또한 비트코인 캐시가 지난 3개월 동안 거의 5억 달러를 잃었고 만약 비트코인 데브가 비트코인 캐시의 취약점을 공개하지 않았다면 10억 달러를 더 잃었을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그는 다음과 같이 덧붙였습니다:


“비트메인 IPO는 매우 위험한 투자입니다. 그 회사는 비트코인 캐시의 가격을 어떻게 유지할지 모르면서 올인을 했기 때문에 엄청난 손실을 코앞에 두고 있습니다. 멍청한 짓을 하면 멍청한 대가를 받습니다.”


지난주 비트코인 데브의 코리 필드는 비트코인 캐시 코드의 취약점을 공개했습니다. 공개된 취약점은 주로 비트코인 커뮤니티를 포함한 이 시장에서 엄청난 이슈가 되었습니다. 비트코인의 개발자는 이 취약점이 악용될 경우, 트랜잭션을 방해할 수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트위터 이용자, Parabolic Trav는 다음과 같이 말했습니다:


2016년 말에서 2017년까지 비트코인의 개수가 7만개에서 35만개로 떨어졌습니다. 연말에 비트코인을 매각했기 때문에, 2017년부터 비트코인 채굴 추가 갯수를 공개하지 않았습니다. 이 말의 뜻은 비트메인이 2017년 채굴한 비트코인 전체+2016년의 35만개를 팔아서 비트코인 캐시를 지원한 것입니다.”


커뮤니티가 비트메인이 비트코인 캐시에 편향되어 있다고 지적한 것은 이번이 처음은 아닙니다. 이 회사는 최근 비트코인 캐시 블록체인에서 스마트 계약 프로토콜을 개발하고 구현할 것을 제안했습니다. 게다가 비트메인의 공동 설립자인 우지한은 비트코인 캐시는 자유도가 부족하지만 잠재력이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비트메인은 지난주에 사전 ICO를 완료했습니다. 회사는 텐센트, 소프트뱅크 및 차이나 골드와 같은 최고의 회사들에게 거의 10억 달러를 모금했습니다. 이 채굴 회사는 9월 한달 동안 홍콩 증권 거래소를 통해 IPO를 신청할 예정이며, 180억 달러에 등록한다고 전했습니다. 사전 ICO 투자를 포함해서, 이 회사는 150억 달러의 가치를 지니고 있다고 평가 받고 있습니다.


내용이 유익하셨다면 아래 공감()버튼 부탁드려요~~~

↓↓↓↓↓

Comment +0


정부가 내년 인공지능(AI) 등 4대 전략투자 및 8대 선도사업 분야에 5조100억 원을 투자한다.


기획재정부는 13일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재부 장관 주재로 혁신성장 관계장관회의를 개최해 이 같은 내용의 ‘혁신성장 전략투자 방향’을 확정했다고 밝혔다.


정부는 먼저 데이터·블록체인·공유경제와 AI, 수소경제와 공통분야인 혁신인재 양성을 4대 전략투자 분야로 선정하고, 이들 분야에 내년 1조4900억 원을 투자한다. 이는 올해 8700억 원 대비 6200억 원 증액된 규모다.


정부는 투자의 시급성과 발전 가능성, 플랫폼·인프라 성격을 기준으로 전략투자 분야를 선정했다. 구체적으로는 바로 투자하지 않으면 글로벌 경쟁에서 낙오되거나 도태될 우려가 있는 분야, 현재 경쟁력과 기술수준을 감안할 때 추가적인 투자로 선도국가로 도약할 가능성이 있는 분야, 플랫폼·인프라로서 성격을 갖춰 경제구조·산업생태계를 혁신하고 일자리 창출과 삶의 질 개선에 기여할 수 있는 분야다.


주요 추진과제를 살펴보면, 먼저 빅데이터 활성화와 블록체인 기술 고도화, 공유경제 기반 구축에 내년 1900억 원을 투자한다. 또 빅데이터 활용의 기반이 되는 AI 기술 고도화와 관련 고부가가치 신산업 창출에 1300억 원, 미래 친환경 에너지로서 수소의 단계별 밸류체인 구축에 1100억 원, 핵심인재 1만 명 양성 및 교육프로그램 도입에 900억 원을 각각 투입한다.


핵심인재의 경우 AI 분야에서 집중 육성할 계획이다. 기재부 관계자는 “해외 진출 500명과 국내 양성 1500명 등 연간 2000명씩 5년간 1만 명을 양성할 계획”이라며 “해외에선 유명 대학이나 연구소와 공동 프로젝트, 국내에선 5개월 단기 실무인재 양성사업 등을 고려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정부는 프로젝트 참여 외에 국내 대기업이 설립한 글로벌 연구소의 인턴십 프로그램 등도 적극적으로 활용할 방침이다.


아울러 정부는 미래자동차, 드론, 스마트공장, 스마트팜, 스마트시티, 에너지신산업, 초연결지능화, 핀테크 등 8대 선도사업에 바이오헬스를 추가하기로 했다. 대신 초연결지능화가 4대 전략투자의 데이터 및 AI 분야에 포함됨에 따라 선도사업 분야는 기존대로 8개로 유지된다.


기재부 관계자는 “지난해 8대 선도사업 분야를 선정했을 때 국민 눈에 가시적인 성과를 내는 데 초점을 뒀는데, 관련 부처와 전문가들로부터 바이오헬스도 시급히 성과를 내야 할 분야인데 누락됐다는 의견이 있었다”며 “전반적으로 바이오헬스 분야의 중요성에 대한 인식이 변했다고 보면 되겠다”고 설명했다.


정부는 내년 8대 선도사업에 올해보다 1조3000억 원 증액된 3조5000억 원을 투자할 계획이다. 스마트공장에 가장 많은 1조300억 원을 쏟아붓는다.


기재부 관계자는 “내년 주요 추진과제는 2019년 예산안에 반영할 예정”이라며 “12월 말까지 주무부처를 중심으로 분야별 5개년 로드맵을 마련해 발표할 것”이라고 밝혔다.


내용이 유익하셨다면 아래 공감()버튼 부탁드려요~~~

↓↓↓↓↓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