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xt Doors



이더리움의 비탈릭 부테린이 비트코인·이더리움 등 ETF에 대한 관심이 지나치게 과열돼있는것 같다는 입장을 밝혔다.


최근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에서 비트코인 ETF가 승인될 것이냐 마느냐에 대해 많은 사람들의 관심이 쏠리고 있기 때문이다.


비탈릭은 지난 29일(현지 시간) 트위터를 통해 “비트코인,이더리움 등 ETF에 대한 사람들의 관심이 너무 지나친 것 같다”며 “사람들이 5달러에서 100달러 등 암호화폐를 통해 가게에서 쉽게 결제를 가능하게하는 것에는 사람들이 관심이 없는 것 같다”고 밝혔다.


I think there's too much emphasis on BTC/ETH/whatever ETFs, and not enough emphasis on making it easier for people to buy $5 to $100 in cryptocurrency via cards at corner stores. The former is better for pumping price, but the latter is much better for actual adoption.


— Vitalik Non-giver of Ether (@VitalikButerin) July 29, 2018


이어 “ETF 승인은 가격을 펌핑하는 것에는 좋을지 몰라도, 암호화폐의 실생활 적용에는 후자가 더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즉, 암호화폐의 결제 수단으로서의 대중화보다 ETF에 더 많은 관심이 집중된 부분을 지적한 것이다.


앞서, 블록인프레스의 보도에 따르면 SEC측에서 공식 문서를 통해 비트코인 ETF 상장과 거래 승인 시기를 9월 30일로 재차 미룬 바 있다.


내용이 유익하셨다면 아래 공감()버튼 부탁드려요~~~

↓↓↓↓↓

Comment +0


자세한 내용은 빗썸에서 확인해 보세요!

https://www.bithumb.com/u1/US150?v=pc


내용이 유익하셨다면 아래 공감()버튼 부탁드려요~~~

↓↓↓↓↓


Comment +0

비트코인 1억 간다?! 여러분은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과거 데이터를 기반으로 비트코인의 미래를 예상해 볼 수 있는 영상을 공유해 봅니다.

판단은 각자, 하지만 이 글을 보고 계신다면 아마 저랑 생각이 같으실 거 같네요.


내용이 유익하셨다면 아래 공감()버튼 부탁드려요~~~

↓↓↓↓↓




Comment +0

KT와 신한은행이 KT 광화문빌딩 이스트에서 블록체인 기술 기반의 신규 사업을 공동으로 추진하기 위해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고 8일 밝혔다.


이번 업무협약으로 KT와 신한은행은 새롭게 진행하는 금융·공공 분야의 신규 사업에 KT가 개발한 ‘KT 네트워크 블록체인’을 활용한다. KT 네트워크 블록체인은 KT가 전국에 구축한 초고속 네트워크에 블록체인을 결합한 장비를 구축해 정보의 보안과 신뢰를 강화하는 기술이다. 


양사는 최근 지역 경제 활성화를 위해 지방자치단체 별로 도입하고 있는 지역상품권에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하는 사업을 우선적으로 추진할 방침이다. 이번 사업에서 KT는 블록체인 기반의 플랫폼 개발과 네트워크 인프라 분야를 담당하고 신한은행은 플랫폼을 활용한 금융 서비스와 플랫폼 내 결제 및 정산 기능의 개발을 맡게 된다. 


KT는 2015년부터 블록체인 기술 연구개발 전담조직을 운영하고 있으며, 초당 10만개의 거래가 1초 만에 진행될 수 있는 블록체인 기술을 2019년까지 개발해, 각종 금융 영역의 서비스에도 이를 적용할 예정이다.


신한은행은 블록체인을 디지털 뱅킹의 핵심 기술로 인식하고 자체적으로 ‘블록체인 랩’을 운영하고 있으며, 해외송금, 무역금융, 거래 인증 서비스에 블록체인 기술을 도입하는 것을 점진적으로 준비하고 있다. 


KT 플랫폼서비스기획담당 김학준 상무는 “이번 업무협약으로 KT 블록체인 기술을 금융 분야에 적용해 다양한 실증 사업을 만들 계획”이라며 “이는 블록체인 산업 발전에도 기여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신한은행 디지털전략본부 장현기 본부장은 “KT와의 전략적 파트너십을 통해 금융과 ICT 영역의 융합이 용이하고 실질적인 서비스가 가능한 블록체인 플랫폼으로 양사가 발전시켜 나가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내용이 유익하셨다면 아래 공감()버튼 부탁드려요~~~

↓↓↓↓↓

Comment +0

 

   


세계 최대 암호화폐 마이닝 업체인 비트메인이 중국 최대의 기술기업인 텐센트와 일본의 소프트뱅크를 IPO 이전 자금 조달 라운드에서 투자자로 확보했다고 밝혔다. 

이 중 소프트뱅크는 우버(Uber)의 최대 주주로, 비트메인은 올해 말 홍콩 증권 거래소 상장에 앞서 세계 최대의 기업 및 투자자들로부터 많은 관심을 받고 있다.

지난 7월 비트메인은 10억 달러의 자금 조달 라운드를 진행한 바 있으며 이 때 회사 가치는 150억 달러로 평가받았다. 

비트메인은 지난 토요일(현지시간) 사전 자금 조달을 완료했다. 앞서 언급했듯이 마지막 라운드에는 중국 최대 기술 대기업인 텐센트와 일본의 소프트뱅크가 포함되었으며 두 투자사의 참여는 해당 업계에 큰 매력을 주는 단초의 역할을 할 것으로 보인다. 

비트메인은 2018년 1분기 동안 무려 11억 달러의 이익을 창출했는데, 이는 그래픽카드 업계의 거물 엔비디아(Nvidia)가 동일한 분기에 12억 달러의 순수익을 낸 것과 비교해보면 비트메인이 짧은 시간에 얼마나 큰 이익을 봤는지 가늠할 수 있다. 지난 6월 자금 조달 라운드를 마치기 전에 시장은 비트메인의 가치를 120억 달러로 보았으며 이번 라운드를 최종적으로 마치며 최고 150억 달러의 가치를 인정받게 되었다.

한편 비트메인은 홍콩 증권 거래소의 상장을 앞두고 현재 중국에서 가장 오래된 투자은행인 'China International Capital Corp (CICC)'를 통해 홍콩 상장 절차를 시작했다는 사실도 확인되었다.


내용이 유익하셨다면 아래 공감()버튼 부탁드려요~~~

↓↓↓↓↓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