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xt Doors


이날 한국 스타트업 블록체인들이 많이 있었지만 퓨즈엑스 외에는 아는 블록체인은 없을 정도였다.

비트코인 예수 로저버가 참여한 컨퍼런스임에도 불구하고 스케일이나 환경이 열악헀다.

오늘도 비트코인은 CME, ETF등의 이유로 재차 폭락한 가운데, 이런 상황에서 컨퍼런스에 사람들의 발길이 역시나 있을리가 없다.

20만원 상당의 컨퍼런스였음에도 사람이 너무 적어 무료로 입장가능하도록 변경하였다고 한다.




내용이 유익하셨다면 아래 공감()버튼 부탁드려요~~~

↓↓↓↓↓

Comment +0



전세계 7대 블록체인 도시 책임자들이 한자리에 모여 블록체인 육성과 합리적 규제 방안을 논의하는 ‘블록체인 서울 2018 – B7 서밋 & B7 CEO 서밋’이 오는 9월 16일부터 19일까지 서울 코엑스에서 개최된다.


서울시가 후원하고, 국회 제4차 산업혁명 포럼이 주관하는 이번 행사는 ‘블록체인 서울 2018 – B7 서밋 & B7 CEO 서밋’과 함께 기업 뿐만 아니라 정부와 지자체 등 공공부문에서 추진되고 있는 최고의 블록체인 프로젝트를 한 곳에서 보고 느낄 수 있는 ‘블록체인 엑스포’가 함께 열려 생활 속에서 구현될 블록체인 기술을 체험해 볼 좋은 기회가 될 전망이다.  


9월 17일(월)에 개최될 ‘블록체인 서울 2018- B7 CEO 서밋’에서는 비트코인과 이더리움에 이어 제 3 블록체인의 자리를 두고 열띤 경쟁을 벌이고 있는 전세계 7대 메인넷 개발 회사 CEO들이 대거 참석한다. 테조스(Tezos)의 CEO인 캐쓰린 브라이트만(Kathleen Breitman), 오아시스 랩(Oasis Lab)의 CEO인 돈 송(Dawn Song)을 비롯해 대표적인 메인넷 개발사가 한자리에 모여 블록체인의 발전방향과 기술의 흐름에 대해서 이야기 할 예정이다.


9월 18일(화)에 열리는 ‘블록체인 서울 2018 – B7 서밋’에서는 전세계 7대 블록체인 도시 책임자들이 서울에 모여 블록체인의 육성방안과 합리적 규제방향을 논의할 예정이다. 이 행사에는 스위스 크립토밸리협회(Crypto Valley Association, CVA)의 책임자 세실리아 뮬러 첸(Cecilia Mueller Chen)과 최근 블록체인 신흥국으로 떠오르고 있는 에스토니아의 암호화폐협회 회장인 아세 사우가(Asse Sauga), 싱가폴 핀테크 협회 회장인 추아 훅 라이(Chua Hock Lai) 등이 참석한다. 이 외에도 리투아니아, 몰타 등 7개 대표 국가의 대표 도시 책임자들이 총출동한다.



무엇보다 이번 행사에는 일반 대중들이 직접 블록체인 경제를 경험하고 상상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블록체인 엑스포(EXPO)’가 열린다. 200여 블록체인 기업과 기관들이 참여하는 이번 엑스포는 이더리움 지갑을 만드는 등록대에서부터 일상생활을 바꿔 놓을 앱 체험존, 블록체인 기반의 스마트 정부 체험존, 달라진 금융을 경험하는 금융존 등 다양한 산업별 존들로 구성되어 있다. 참가자들은 행사장에서 만든 이더리움 지갑을 통해 200여 부스에게 제공하는 블록체인 토큰을 무상으로 받을 수 있다. 이를 통해 다양한 프로젝트에 대한 관심과 참여를 유도한다는 계획이다. 


또 블록체인 기업을 위한 잡페어, 블록체인 해커톤, 블록체인 법률상담, 프로젝트 밋업 등 다양하고 흥미로운 행사가 열릴 예정이다.


블록체인 서울 2018의 담당자는 “이번 행사를 통해서 기술이 아닌 일상의 혁명을 만들어내는 블록체인 기술을 경험하게 하고 싶다”며 “크립토밸리 정상회담 및 CEO 정상회담의 정례화를 통해 블록체인 기술에 관심 있는 정부와 기업들이 효율적으로 정책과 의견을 공유할 수 있는 장을 마련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비트웹(bitweb.co.kr)


내용이 유익하셨다면 아래 공감()버튼 부탁드려요~~~

↓↓↓↓↓

Comment +0